서브배경이미지
서브이미지

건강강좌

H > 커뮤니티 > 건강강좌

제목

건강에 좋다는 벌 화분, 만능 영양 식품일까?

꿀벌과 꽃 화분

화분은 식물의 수술에서 만들어진 0.003~0.1mm 크기의 생식세포로, 암술로 옮겨져 씨앗을 형성한다. 꿀 생산을 위한 영양분을 얻고자 꽃에 앉은 꿀벌의 다리에 붙은 화분은 벌집으로 옮겨지고 벌집 아래에는 다리에서 떨어진 화분이 모인다. 이러한 벌 화분은 영어로 비 폴렌(bee pollen), 즉 벌에서 얻은 화분으로 불리며 일반 화분과 차별화된다.

박명윤 교수의<파워푸드 슈퍼푸드>에서는 꿀벌의 영양가 높은 먹이인 벌 화분이 고대부터 영생을 위한 귀한 음식으로 간주되었다고 설명한다. 식품과학기술대사전에 따르면 벌 화분에는 20%가량의 단백질 외 지방질, 탄수화물 그리고 각종 비타민과 무기질이 들어 있다고 한다. 특히 벌 화분의 단백질은 절반가량이 신체가 직접 사용할 수 있는 유리 아미노산 형태로 알려진다. 유럽이나 미국에서 건강 증진을 위한 완전식품으로 여긴다는 벌 화분은 건강에 얼마나 유익할까?

건강 증진 효과는?

벌 화분이 꽃에서 얻은 일반 화분보다 유효 영양 성분이 많은 것은 이동과 채집 과정 중에 꿀과 꿀벌의 타액 속 효소와 섞이면서 발효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꿀벌이 꽃가루를 얻은 식물과 채집까지의 시간 등에 따라 벌 화분의 화학 성분이 달라질 수 있어 영양 함량에 대한 정확한 분석이 불가능하다.

벌꿀과 벌 화분

가장 보편화된 성분 분석에 따르면 벌 화분은 탄수화물 약 30%, 주로 과당 및 포도당 26%, 필수 아미노산을 10%가량 포함한 단백질 23%, 필수 지방산을 포함한 지질 5%, 항산화 성분 플라보노이드를 포함한 페놀 화합물 2%, 칼슘∙인∙마그네슘∙나트륨∙칼륨∙철∙구리∙아연∙망간∙셀레늄 등 각종 미네랄 1.6%, 비타민 b1∙b2∙b6 및 c 등 수용성 비타민 0.6%, 비타민 a∙d∙e 등 지용성 비타민 0.1%로 구성된다.

벌 화분이 건강에 유익하다고 여겨지는 이유는 바로 플라보노이드 등 항산화 성분이 들어 있기 때문이다. 플라보놀 배당체 루틴(rutin)이 ldl콜레스테롤 수치 조절을 돕고 혈관을 튼튼하게 해 뇌출혈을 비롯한 각종 출혈성 질병 예방을 돕는다.

파마슈티컬 바이올로지(pharmaceutical biology)에 발표된 한 논문에서는 쥐를 사용한 시험에서 벌 화분이 항염 효과가 있는 것으로 보고됐다. 항염 작용을 통해 각종 염증성 질환 및 초기 퇴행성 질환 예방에 도움을 주는 것.

면역 체계 증진에도 도움을 줄 수 있다. 지난 2014년, 푸드 & 케미컬 톡시컬러지(food and chemical toxicology)에 발표된 연구에서는 황색 포도상구균을 비롯해 각종 균에 대항하는 항바이러스 작용을 해 각종 감염 위험을 낮추는 것으로 드러났다.

꿀벌과 집

독일의 한 연구에서는 벌 화분이 유방암 환자의 치료와 갱년기 증상 완화에 도움을 준 것으로 나타났다. 벌 화분과 꿀의 플라보노이드가 유방암 세포의 생성을 예방하는 역할을 한 것. 빈대학교 연구진이 자궁암이 발생한 여성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연구에서는 벌 화분이 적혈구 운반과 항체 생산을 도와 치료 효과 증진에 도움이 된 것으로 조사됐다.

신경계의 혈액 공급을 증진해 에너지 부여와 스트레스 해소에도 유익하다. 영국 스포츠 협회에 따르면 벌 화분을 정기적으로 복용하면 체력을 40~50% 높일 수 있다고 한다. 노화 방지에도 도움이 된다. 역시 항산화 성분 플라보노이드의 일종인 캠페롤(kaempferol)이 지방과 dna 산화를 방지하고 세포 재생과 상처 치유를 촉진해 피부와 신체 노화를 예방한다.

체중 감량에 도움이 될까?

벌 화분이 다이어트에 도움이 된다는 소문도 있다. 하지만 결론부터 말하면 이를 증명하는 과학적 증거가 충분하지 않다. 다만 벌 화분이 에너지 대사 회복에 도움이 된다는 실험 결과를 통해 신진대사 역시 촉진할 수 있어 체중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유추할 수 있을 뿐이다. 그러나 미국 fda는 벌 화분에 미국에서 사용을 금지한 체중 감량 약품의 성분과 유사한 성분이 들어 있어 오히려 유해하다는 입장이다.

블루베리와 벌 화분

어떻게 구매해서 먹으면 좋을까?

한 조사에 따르면 벌 화분은 천연에서 얻은 걸러지지 않은 성분인 만큼 188종의 균류와 30여 종의 박테리아가 존재할 수 있다고 한다. 게다가 화분의 표면은 단단한 껍질로 싸여 있어 그대로 먹으면 체내 이용률과 소화 흡수율이 낮아 효과가 미미할 수 있다. 따라서 믿을만한 곳에서 제조한 벌 화분을 구매하는 것이 좋겠다. 벌 양봉 시 화학 성분을 사용하지 않았는지, 첨가물이 없는 벌 화분 100% 제품인지도 확인할 것.

시판하는 대부분의 벌 화분은 과립 형태로 섭취가 쉬운 편이다. 일반적인 섭취 권장량은 중간 크기 숟가락으로 하루 한두 숟가락이다. 적당량을 숟가락으로 떠서 먹으면 벌 화분 특유의 달콤새콤하면서도 쌉쌀한 맛을 느낄 수 있다. 특유의 맛 때문에 벌 화분만 먹기 힘들다면 요구르트나 시리얼, 꿀 등에 섞어 먹어도 좋다. 따뜻한 물에 벌 화분을 넣고 2~3시간 동안 불린 후 물과 함께 마시는 방법도 있다.

부작용은 없을까?

일부 국가에서는 벌 화분을 건강기능식품으로 인증했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자연식품일 뿐 인증받은 건강기능식품은 아니다. 특히 가공되지 않은 식품인 만큼 갑상선 질환이나 당뇨병, 고혈압 등 각종 질병이 있는 환자는 의료진과의 상담 없이 함부로 섭취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 무엇보다 꽃가루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은 벌 화분에도 같은 반응이 나타날 가능성이 상당히 높으므로 섭취를 삼가야 한다. 임산부와 모유 수유 중인 여성에게도 섭취를 권하지 않는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