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배경이미지
서브이미지

건강강좌

H > 커뮤니티 > 건강강좌

제목

실검에 뜬 ‘프롤린 유산균’, 주목받는 이유는

‘장까지 살아서 가는 유산균'

이는 대부분 유산균 광고에서 강조하는 내용이다. 유산균 왜 장까지 살아서 가는 것이 중요할까? 유산균은 대부분 산에 약해 소화 과정을 거치면서 위산, 담즙산 등에 의해 90% 이상 죽는다. 여러 연구 결과 유산균이 죽었다고 아예 효능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장까지 살아서 가서 생착이 잘되면 당연히 그 효능은 뛰어나다.

장까지 살아서 간 유산균

유산균, 코팅이 중요해

유산균의 생존율을 높이는 법이 바로 코팅이다. 광고에서 3중, 4중 코팅을 강조한 이유가 바로 이것이다. 인체에 부작용이나 알레르기를 일으키지 않는 단백질이나 효모로 여러 겹 코팅해 유산균이 장까지 살아서 갈 수 있게 하는 것이다.

프롤린 유산균이 주목받는 이유

최근 프롤린 유산균이 화제인데, 이 역시 프롤린이란 단백질을 첨가해 유산균 자체의 내산성(산에 견딜 수 있는 정도)과 내답즙성, 안전성을 향상해 장까지 안전하게 살아서 갈 수 있게 만들고 장 내 생존율을 높였기 때문이다.이 뿐만아니라 지방산을 생성하는 비만세균 ‘피르미쿠테스’를 억제해 체중감량에 도움을 주고, 과민성 대장 증후군을 예방하는 효과도 가지고 있다.

프롤린 유산균, 섭취 시 주의할 점은?

항생제를 복용하고 있다면, 프롤린 유산균 섭취 시 주의해야 한다. 프롤린 유산균은 항생제와 같이 먹게 되면 유산균의 90%가 사멸하기 때문에, 항생제 복용 4~5시간 이후에 먹거나 아침 공복에 먹는 것이 좋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