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배경이미지
서브이미지

건강강좌

H > 커뮤니티 > 건강강좌

제목

‘실내 온도’가 시험 점수를 좌우한다?

중요한 시험을 앞두고 있다면 실내 온도를 꼼꼼하게 확인해야 할 이유가 생겼다. 독일의 베를린 사회과학센터(wzb)의 연구 저자인 tom chang 연구팀은 실내 온도가 남녀의 시험 점수에 차이를 만든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시험보는 학생들

연구팀은 독일 대학생 542명을 24개의 그룹으로 나누어 16~33도의 온도의 방에서 논리와 수학, 언어 테스트를 받도록 했다. 참가자들이 모든 방에서 문제를 열심히 풀 수 있도록 점수에 따른 현금 보상을 지급했다.

그 결과 참가자의 41%인 여성들은 실내 온도가 높을수록 수학과 언어 시험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지만, 남성들은 온도가 낮을수록 더 좋은 점수를 받았다. 온도가 높아질수록 여성의 인지 능력증가 폭은 남성보다 훨씬 컸으며, 반면 논리 시험의 점수는 실내 온도의 영향을 받지 않았다.

tom chang은 “이번 연구 결과를 통해 체온이 우리에게 편안함을 느끼는 것 이상으로 생산성과 인지 성과에도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설명하며 “단, 실내 온도의 일반적인 변화는 남녀 모두 인지 능력에 유의미한 영향을 끼치지만, 그 효과는 남성과 여성이 다를 수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이번 연구는 상대적으로 비슷한 연령대인 학생들에게 행해졌기 때문에, 연령이나 상황에 따라 결과가 다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 공공과학 도서관 온라인 학술지(plos one)에 발표되었으며, webmd 등의 외신에서 보도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