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배경이미지
서브이미지

건강강좌

H > 커뮤니티 > 건강강좌

제목

이른 더위, 땀띠로 고생 중이라면?

최근 낮 기온이 부쩍 오르면서 이른 더위로 인한 땀띠로 고생하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 땀띠는 땀이 배출되는 땀관이나 땀관의 구멍이 일부 막혀 땀이 원활히 나오지 못해 발생하는 붉은 수포성 발진으로, 아이부터 어른까지 다양한 연령에서 발생하나 아기들은 어른에 비해 땀샘의 밀도가 높고 땀을 많이 흘리기 때문에 특히 더 쉽게 생긴다.

몸이 간지러워 긁고있는 여자

땀띠, 어떻게 가라앉힐 수 있을까?
땀띠가 생겼을 때 그냥 두어서 피부가 짓무르거나 가려움증 때문에 긁게 되면 2차 감염으로 고생을 할 수 있다. 증상이 심해지기 전에 적절한 요법으로 땀띠를 가라앉히는 게 중요한데, 땀띠 치료에서 중요한 것은 땀 분비가 자극되지 않고 통기성이 좋은 환경을 유지하는 것이다.

실내 온도는 20~22도, 습도는 50~60%로 유지하고, 옷은 가볍고 통기성이 좋은 헐렁한 것으로 입는 게 도움이 된다. 운동이나 강도 높은 활동은 증상이 완화될 때까지 피하고, 가벼운 신체활동 후에는 미온수로 샤워하고 시원한 찜질팩을 이용해 마사지하면 피부의 통증과 자극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 샤워할 때는 너무 차거나 뜨거운 물은 피부에 자극이 되어 증상이 심해질 수 있으니 사용하지 않도록 하고 물을 닦을 때는 몸에 수건을 비비지 말고 톡톡 두드리는 게 좋다.

목욕 후 거울보는 여성

땀띠는 목과 겨드랑이, 사타구니, 팔꿈치 안쪽 등 피부가 접히고 주름이 생기는 부위에 주로 발생한다. 이 부위를 보송보송하게 하기 위해 베이비 파우더를 양껏 바르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이렇게 파우더를 과하게 뿌리면 땀관을 막아 오히려 땀띠가 심해질 수 있으므로 양 조절에 신경쓰자. 이와 마찬가지로 땀띠 부위에 젖은 수건을 올리거나 끈적한 오일을 바르는 것도 증상을 악화시키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대부분 땀띠 증상은 시원한 환경을 조성하고 피부를 깨끗하게 관리하면 며칠 이내에 사라진다. 하지만 통증, 가려움증이 심해지거나 발진에서 진물이 생기고 열이 나는 등의 증상이 발생하면 즉시 병원으로 가서 적극적인 치료를 받아야 한다. 병원에서는 증상을 살펴본 후 가려움증을 줄여주는 항히스타민제나 땀띠 증상을 완화할 수 있는 스테로이드 연고를 처방해주기도 한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