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배경이미지
서브이미지

건강칼럼

H > 커뮤니티 > 건강칼럼

제목

갑상선암, 심장병 위험 높인다

심장의 통증을 호소하는 남성

갑상선암 병력이 있는 남성은 같은 질환을 앓았던 여성보다 심혈관질환 발생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유타의과대학 헌츠먼 암센터의 연구진은 유타 인구 데이터베이스를 통해 갑상선암 병력이 있는 3822명을 조사했다. 이 중 92%가 갑상선 유두암종 진단을 받아 갑상선 절제술 등 외과적 수술 및 수술 후 방사성 요오드 치료를 받았다.

조사 결과, 남성 환자는 여성 환자에 비해 심혈관질환 위험이 40% 이상 높았고, 과체중이나 비만인 갑상선암 생존자의 심혈관질환 위험도 이와 비슷하게 높았다. 암 진단 시 40세 미만이었던 환자보다 나이가 많은 갑상선암 생존자의 심장병 위험 역시 높았다. 암 진단 후 첫 1~5년 내, 심혈관질환이 있었던 생존자는 심혈관질환이 나타나지 않았던 이들보다 사망률 또한 높았다.

연구진은 “갑상선자극호르몬 요법이 진단 5년 이내 심장병 위험을 높일 수 있는 요소”라며 “갑상선암 병력이 있다면 심장 질환을 지속적으로 살펴야 한다”고 설명했다.

관련 연구는 the journal of clinical endocrinology & metabolism에 게재되었고 medpagetoday 등이 보도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