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배경이미지
서브이미지

건강칼럼

H > 커뮤니티 > 건강칼럼

제목

발기부전 있으면, ‘심혈관’도 안심 못해

고혈압 등 심혈관질환 위험요인과 상관없이 발기부전 자체가 심혈관질환의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존스 홉킨스대학 의대 심장병 예방센터 임상연구실장 마이클 블라하(michael blaha) 박사 연구팀은 ‘다인종 동맥경화 연구(multi-ethnic study of atherosclerosis)’에 참여한 남성 1,914명을 대상으로 약 4년 동안 진행된 조사자료를 분석했다. 이들의 연령은 60~78세로 평균 69세였으며, 진단받은 심혈관질환이 없는 상태였다. 발기부전 상태는 설문을 통해 직접 평가하게 했다.

심혈관질환 관련 환자와 진료의사

연구 기간 동안 이들을 추적 조사한 결과 최종 대상자 1,757명 중 877명이 발기부전이라 자평했으며, 115명에서 심근경색, 심정지, 심장돌연사, 뇌졸중이 발생했다. 이들 심혈관질환 위험을 분석한 결과 발기부전이 있는 남성은 6.3%, 그렇지 않은 대조군은 2.6%로 나타나 발기부전 남성에서 심혈관질환 위험이 2배 더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또 심혈관질환에 영향을 줄 수 있는 고혈압, 고지혈증, 나이, 흡연, 관상동맥질환 가족력, 당뇨병 등과 같은 다른 요인을 고려해도 차이가 약간 줄어들었지만, 발기부전 남성의 심혈관질환 위험이 여전히 2배 가까이 높았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결과는 발기부전 자체가 독립적인 심혈관질환 위험이 될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하고 “발기부전이 있는 경우 심혈관질환 검사를 권고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고혈압, 고지혈증 등 다른 심혈관질환 위험요인을 가진 발기부전 남성이라면 훨씬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심장학회(aha: american heart association) 학술지 ‘circulation’ 최신호에 발표됐으며, healthday, daily mail 등 외신이 전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