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배경이미지
서브이미지

건강칼럼

H > 커뮤니티 > 건강칼럼

제목

여름에 많은 방광염, 여성이 더 위험한 이유는?

남성에게도 발병하지만 특히 여성에게는 감기만큼이나 흔하게 나타나는 질환이 바로 방광염이다. 특히 덥고 습한 여름철에는 세균이 활발하게 번식하기 때문에 방광염에 더욱 주의해야 한다.

배가 아픈 여자

방광염이란?

방광은 근육으로 이루어진 주머니와 같은 기관으로, 정상 성인은 400~500cc 정도까지의 소변을 저장할 수 있다. 방광은 위로는 신장에서 내려오는 요관이 연결되고 아래쪽으로는 요도가 연결된다.

방광염은 세균 감염으로 인해 방광에 염증이 생기는 질환으로, 일반적으로 말하는 방광염은 ‘급성 세균성 방광염’이다. 이는 세균이 침입해 발생한 감염으로 인해 염증이 방광 내에 국한되어 나타나고 다른 장기에는 염증이 없는 질환이다. 만성 방광염은 통상적으로 1년에 3회 이상 방광염이 발생하는 경우를 말한다.

방광염은 왜 여성에게 많을까?

방광염은 전체 환자의 90% 이상이 여성으로, 항문 주위에 늘 존재하는 대장균이 주요 감염원이다. 여성에서 잘 발생하는 이유는 남성보다 요도가 짧고 세균이 요도구에 가까운 회음부와 질 입구에 쉽게 모이는 데다 성생활, 질염, 임신 등이 원인이 되어 세균이 쉽게 방광까지 들어가기 때문이다.

특히 덥고 습한 여름철은 세균 분열이 활발히 일어나 방광염이 증가하며, 땀으로 수분이 많이 배출되어 소변량이 줄고 농도가 더 진해지기 때문에 세균 감염이 쉽게 일어난다.

방광염의 주요 증상은?

방광염의 주요 증상은 소변이 자주 마렵고, 소변을 보고 나도 시원하지 않으며, 소변이 급해서 쏟아질 것 같은 느낌이 드는 등 방광 자극 증상과 함께 소변을 볼 때 통증이 발생하는 것이다. 평상시와는 다르게 소변이 탁하거나 냄새가 나는 경우도 있다. 심하면 아랫배가 아프고 소변에서 피가 보이기도 한다. 발열이나 오한 등의 전신 증상은 나타나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증상 비슷한 타 질환과 감별 검사 필요

방광염의 진단은 임상 증상과 요 검사를 통해 이루어진다. 급성 방광염은 여성의 외음부 질염과 유사하므로 질 분비물 검사와 내진을 통해 감별한다. 급성 요도증후군도 급성 방광염과 유사한 증상을 보이지만 요 배양 검사에서 세균 검출이 적은 특징이 있다. 신장의 감염은 발열과 옆구리 통증 같은 증상을 호소하므로 급성 방광염과 구별할 수 있다. 만성 방광염은 결핵, 요도염증후군 등과 유사하지만 소변검사나 배양검사 등으로 감별할 수 있다.

급성 및 만성 방광염의 진단에 필요한 검사는 주로 요 검사와 요 배양 검사이다. 요 검사상 소변에 고름이 섞여 나오는 농뇨, 세균뇨 및 혈뇨 등이 나타날 수 있다. 요 배양 검사는 세균 감염 확진과 항균제 감수성 검사 등을 위해 시행한다. 혈액 검사 결과는 대개 정상이므로 시행하지 않으며, 방사선 검사도 시행하지 않는다. 혈뇨가 동반된 경우 출혈의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방광경 검사를 시행할 수 있으나, 급성기를 피하고 적절한 치료 후에 시행하는 것이 원칙이다.

방치하면 신우신염으로 악화할 수도

일반적으로 방광염은 항생제를 복용하고 하루 이틀 만에 증상이 완화되며 3~5일 정도의 항생제 복용으로 치료가 가능하다. 방광염은 먹는 항생제만으로 치료가 되지만 방치할 경우 만성 방광염이 되거나 발열과 신장 통증을 동반한 신우신염으로 악화할 수도 있다.

방광염이 생기면 물을 충분히 마셔서 소변량을 늘려 자주 배출하는 것이 좋다. 방광 자극증상을 완화하기 위해서는 온수 좌욕을 하고 카페인, 탄산, 알코올 등 방광을 자극할 수 있는 음식을 피하는 것이 좋다. 하지만 방광염이 계속해서 재발하거나 만성적으로 나타난다면 그 유발 요인을 찾아 이를 교정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일상 속 방광염 예방법은?

방광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물을 자주 마시고 소변을 참지 않는 것이 좋다. 특별하게 알려진 식이요법은 없으나 크랜베리 주스나 비타민 c 섭취가 권장된다.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생식기 주위를 청결하고 건조하게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며, 소변을 보고 나서 휴지를 사용할 때 앞쪽에서 뒤쪽 방향으로 닦도록 한다. 꽉 끼는 하의는 되도록 피하고, 통기성이 좋은 면제품 속옷을 입는다. 오랜 시간 다리를 꼬고 앉는 자세 역시 피하는 것이 좋다. 성관계 전후로는 바로 생식기 주위를 깨끗이 하는 것이 좋다.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강남지부 건강증진의원 임대종 원장은 “면역력을 기르는 것이 방광염 예방에 중요하므로, 스트레스를 받지 않도록 하고 충분한 휴식 및 규칙적인 운동과 균형 잡힌 식습관을 유지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