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배경이미지
서브이미지

건강칼럼

H > 커뮤니티 > 건강칼럼

제목

미세먼지 심한 곳, 미숙아 위험 높아

미세먼지가 미숙아(이른둥이)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경희대병원·국립암센터·강동경희대병원 공동 연구팀(송인규·김유진)은 2010∼2013년 사이 174만 2,183건의 출생기록을 바탕으로 지역별 미세먼지 농도와 미숙아 출생 사이 연관성에 대한 조사를 진행했다. 미숙아는 임신 기간 37주 미만에 태어난 신생아를 말한다.

신생아

연구팀은 미세먼지 농도 기준을 who(세계보건기구) 가이드라인 최고치인 70㎍/㎥로 잡고, 이 수치를 넘는 지역과 그렇지 않은 지역에 사는 임신부의 미숙아 출산율을 비교했다. 그 결과 미세먼지 농도가 70㎍/㎥ 이하인 지역의 미숙아 출산율은 4.7%, 70㎍/㎥를 넘는 지역의 미숙아 출산율은 7.4%로 1.57배 더 높았다.

특히 임신 기간 32주 미만의 ‘초미숙아’ 출산 위험은 같은 비교 조건에서 1.97배로 더 큰 차이가 났다.

미세먼지

지역별로는 수도권의 경우 도심보다는 서해안지역에서, 다른 지역에서는 대도시 주변일수록, 공장이 많은 지역일수록 미세먼지 농도와 미숙아 출산 간의 연관성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로 미세먼지가 미숙아 출산에 미치는 생태병리학적 인과관계를 단정할 순 없지만, 연관성은 확실해 보인다”고 설명하고, “아이에게 발생할 미세먼지의 악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라도 임신부를 대상으로 한 장기적이고 다각적인 연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환경 연구 및 공중보건 (international journal of environmental research and public health)’ 최근호에 게재됐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