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배경이미지
서브이미지

건강칼럼

H > 커뮤니티 > 건강칼럼

제목

봄철 야생초 담금주, 식용 재료인지 먼저 확인 필요해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봄철 산이나 들에서 손쉽게 채취할 수 있는 꽃이나 야생초로 술을 담글 때 식용으로 섭취할 수 있는 원료인지와 먹을 수 있는 부위인지를 꼼꼼히 살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식물의 종류마다 먹을 수 있는 부분이 꽃, 열매, 줄기, 뿌리, 잎 등으로 다양하다. 하지만 독성이 있어 식품의 원료로 사용할 수 없는 ‘백선피’, ‘만병초’, ‘초오’ ‘자리공’ 등으로는 담금주를 만들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봄철 담금주

‘백선피’는 간 손상을 초래하는 독성이 있다고 알려져 있으며, ‘만병초’는 그레이아노톡신(grayanotoxin)이라는 성분에 의해 구토, 메스꺼움 등이 나타날 수 있다. ‘초오’는 아코니틴(aconitine), 메스아코니틴(mesaconitine) 등의 성분이 들어있어 중독되면 두통, 현기증, 복통, 구토 등의 증상이 나타나고 심하면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

2016년 ‘지리공’을 칡뿌리로 오해해 담금주를 만들어 마신 후 의식불명에 이른 사례가 있었다. 이는 수용성 사포닌단백질(triterpene saponins)이 함유되어 있어 섭취 시 설사, 구토, 빈맥(맥박의 횟수가 정상보다 많은 상태)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꽃을 이용한 담금주의 경우 주로 진달래꽃, 매화, 아카시아꽃을 사용하는데, 활짝 핀꽃 보다는 갓 핀 꽃이나 반쯤 핀 꽃이 좋다. 야생초나 인삼·산삼·더덕·당귀 등 각종 농‧임산물을 원료로 사용할 때에는 전통적으로 식용 섭취 근거가 있고 식용을 목적으로 채취한 것만을 사용해야 한다.

야생초 이름을 알고 있다면 식품안전 검색포털인 식품안전나라(www.foodsafety.go.kr) ’식품원료목록‘에서 식용가능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