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배경이미지
서브이미지

건강칼럼

H > 커뮤니티 > 건강칼럼

제목

1~2잔의 가벼운 음주, 인지기능을 향상시킨다?

백해무익하다고 알려진 음주, 그러나 최근 1~2잔의 가벼운 음주는 오히려 뇌 건강에 좋다는 연구 결과가 나타났다.



미국 조지아주립대 공중보건학 ruiyuan zhang 교수 연구팀은 19,887명의 성인을 대상으로 음주 습관에 대해 10년 동안 추적 조사했다. 그리고 연구팀은 2년마다 참가자들의 건강 및 생활 양식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하고, 인지능력 검사까지 시행했다.

연구 결과, 비음주자보다 하루에 한 잔 정도 가볍게 마시는 사람이 시간이 지남에 따라 단어 연상력, 어휘력 등의 인지기능을 더 잘 수행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서 가벼운 음주란 여성의 경우 주당 8잔 미만, 남성의 경우 주당 15잔 이하로 정의된다. 그리고 연구팀은 인지능력을 향상하는 최적의 음주량은 10~14잔 정도라고 말했다.

zhang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로 비음주자가 인지 기능 저하를 예방하고자 술을 마시는 것은 절대 권하지 않는다”라며, “추가적인 연구가 더 필요한 부분이고, 이번 연구도 인종에 따라 현저한 결과의 차이가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jama neurology에 게재되었으며, science daily 등의 외신에서 보도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